수원문화원 방문을 환영합니다.

HOME  ·  커뮤니티  ·  보도자료

보도자료

[인터뷰] 김봉식 제22대 수원문화원장, "문화 도시 수원을 위해 힘쓸 것" (경기일보)

작성자 : 수원문화원 날짜 : 22/08/22 13:46 조회 : 178
김봉식수원문화원장.jpg

“더 많은 수원특례시민들이 함께 누리는 문화 도시로 나아겠습니다”

지난 1일 김봉식 제22대 수원문화원장(71) 체제가 공식적으로 막을 올렸다. 아직 임기가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체제 정비 및 업무 파악 등으로 정신없이 하루를 보낸다는 김 원장의 멋쩍은 미소에서는 오랜 기간 지역 문화 발전을 위해 밤낮으로 고민해 온 흔적이 배어 있었다.

김 원장은 일찍이 수원문화원과 특별한 인연을 맺어 왔다. 그는 제12~13대 고(故) 심재덕 원장 재임 시절부터 30여 년 동안 문화원에 몸담으면서 이사·수석부원장 등의 직책을 맡으며 문화 발전을 위해 힘써왔다. 오랜 기간 직접 주도해 온 각종 문화 행사 및 사업들, 겪었던 문제점 등을 토대로 현안을 파악하는 풍부한 노하우는 문화원 운영에 강점으로 작용할 전망이다.

신임 원장으로서 그는 몇 가지 구상을 제시했다. 우선 지역사회에서 수원문화원의 영향력을 더욱 공고히 하는 것이다. 내년 10월 완공 예정인 지하 1층·지상 3층 규모의 권선구 호매실동 신청사 건립을 계기로 문화원의 체질 개선 및 위상 확장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구상이다. 신청사 이전 이후에는 구도심을 잇는 분원을 영통구 등에 새로 설립해 지역 사회의 문화 사각지대를 줄여갈 목표도 세웠다. 그는 “신청사 및 분원 확장이 각지에 퍼져 있는 시민들의 문화 생활에 큰 도움이 될 것”이라며 “문화 향유권을 보장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 문화원의 역할이 아니겠느냐”라고 역설했다.

수원문화재단, 수원예총, 수원민예총, 화성연구회 등 지역 내 문화예술 단체와의 소통 및 협력에도 힘을 쏟겠다는 계획이다. 김 원장은 개원한 지 60년이 넘은 수원문화원이 이 같은 상호 교류에 중심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. 수원문화원은 향토문화의 보존과 전승 및 발굴 사업과 함께 ‘수원 뿌리학교’ 등과 같은 문화예술 교육 사업뿐 아니라 각종 공연과 대규모 행사를 꾸준히 개최해 온 지역 문화의 산실이자 사랑방이기 때문이다.

그는 문화원을 이끌어나가는 데 지나온 역사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함께 아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 강조했다. 김 원장은 “지난날의 성과뿐 아니라 현재 진행 중인 사업과 앞으로 추진할 계획 모두 문화 도시가 되는 데 있어 중요한 자산들”이라며 “전임 원장들이 남긴 좋은 정책과 사업들을 잘 다듬어 계승하는 것도, 문화원과 유관기관에 소장된 사진과 영상 등의 각종 자료들을 디지털화하는 작업도 모두 중요하다”고 밝혔다.

끝으로 김 원장은 “수원특례시의 문화 발전은 시민 여러분이 없다면 불가능했다”면서 “수원문화원은 어디서든 시민들이 행복하게 문화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함께 동행하겠다. 언제나 변함없는 성원과 지지를 부탁드린다”고 말했다.

 

경기일보 송상호 기자

출처 : 경기일보(www.kyeonggi.com)